통계청 | 통계로 소통하는 통하는 세상

돌아온 취업시즌!
자기소개서로 나를 전하는 방법

down-arrow-sm

자소설(自小說) [명사] :

‘자소서(자기소개서의 준말)’ + ‘소설’ 의 합성어.
마치 소설을 쓰듯 창작하여 자기 자신을 꾸민 자기소개서를 일컫는다.

‘자소설’이란 말을 들어보셨나요? ‘자소설’은 마치 소설을 쓰듯 창작하여 자기 자신을 꾸민 자기소개서라는 의미의 신조어입니다. 최근 취업준비생들이 조금이라도 기업의 눈에 띄기 위해 자신의 스토리 뿐만 아니라 소설을 지어 쓰는 일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그만큼 기업에 자신을 제대로 표현하는 것이 힘들다는 것을 보여주는데요. 이번 글에서는 설문 결과를 통해 자기소개서를 조사해보고, 자기소개서를 잘 쓰는 방법들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
취업준비생들은 얼마나 자기소개서를 쓸까?

2014년 잡코리아가 취업준비생 1,17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작년 하반기 입사지원 횟수는 평균 15회라고 합니다. 대부분의 채용이 한 달 정도의 기간 동안 이루어지고 하나의 자기소개서가 3,000자 정도가 되니, 한 달 동안 약 45,000자나 되는 글을 쓰는 셈입니다. 잡코리아의 또 다른 설문조사에서는 취업준비생의 56.9%자기소개서를 가장 준비하기 어렵다고 말했다는데, 이를 수십 번씩 해야 하는 그들이 괜히 힘들어 보이는 게 아니겠죠? 이 자기소개서는 서류검토를 거치고, 또다시 면접을 두 번, 세 번 거치고 나서야 최종합격의 기쁨을 가져다줍니다. 하지만 같은 설문조사에서 서류전형의 합격률은 평균 14.5%로 나타나, 맨 처음 과정조차도 쉽지 않은 것을 알 수 있습니다.

0
2014년 평균 입사지원 횟수
0
2014년 서류전형 평균 합격률

2.
인사담당자가 바라본 자기소개서

이렇게 저희가 열심히 쓴 자기소개서를 기업에서는 얼마나 자세하게 볼까요? 제가 인사팀 사람이나 여러 지인들에게 들은 바로는 ‘생각보다는’ 많이 본다고 합니다. 실제로 잡코리아 좋은일 연구소가 기업 채용담당자 446명을 대상으로 했던 설문에 따르면 인사담당자가 자기소개서를 보는데 걸리는 시간은 평균 7.8분 이었습니다.

그럼 이 7.8분에 우리는 어떤 것을 집중하여 보여주어야 할까요? 자기소개서 글의 ‘가장 눈에 들어오는 점’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점’에 대한 설문조사로 그 힌트를 얻어 보려 합니다. 아래의 설문 결과는 지원동기가 눈에도 잘 띄면서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항목인 것을 보여줍니다. 따라서 그 회사를 왜 지원했는지에 대한 여러 이유와 경험들에 큰 비중을 둔다면 좋은 인상을 받을 수 있겠죠? 아무리 글을 잘 쓰고 성장 과정이 장황해도 회사에 대한 관심이 안 보인다면 기업에서도 호감을 갖지 못할 것입니다.

3.
자기소개서를 잘 쓰는 TIP

이번에는 제가 지금까지 학교를 다니면서, 그리고 여러 기업의 자기소개서를 적으면서 얻은 노하우나 배운 점들을 한 번 적어보려 합니다. 하지만 다른 자기소개서와 비슷한 느낌을 주는 글들은 오히려 식상함을 줄 수도 있다고 하니, 각자 자신만의 스타일을 찾아나가는 것이 제일 중요하답니다.

 (1) 눈에 띄는 소제목과 두괄식 글 

자기소개서를 쓸 때에는 소제목을 달아두며 글을 한마디로 표현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3,000자 자기소개서를 한 번에 쓰라고 하는 것처럼 한 번에 많은 글자 수를 요구할 경우 소제목을 여러 개 달며 글을 나누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또한 소제목을 달았다면, 바로 다음 문단에 하고 싶은 말을 적어두는 게 읽는 사람도 편하답니다.

 (2) 면접을 생각하고 자기소개서를 작성하라 

자기소개서는 면접에 있어 하나의 무기가 될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기업 면접이 자기소개서를 바탕으로 하기 때문에 자기소개서에 나온 얘기를 질문으로 하게 돼요. 그만큼 면접의 질문을 자신이 조정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자기소개서입니다. 자신에게 있어 진실 되고 자신 있는 이야기들을 적어놓고, 일부러 질문을 유도한다면 자기소개서 하나로 면접을 더 수월하게 헤쳐 나갈 수 있답니다.

 (3) 단순한 구글링은 금물! 

자기소개서에 기업의 최근 이슈나 정보를 적는 것은 필요합니다. 그러나 그런 정보가 단순히 구글링에서 얻을 수 있는 것이거나 당연한 정보라면 오히려 괜한 글자 수만 낭비하게 됩니다. 따라서 최근 이슈를 적고 싶다면 자신의 직무와 연관하여 적고 그것과 관련된 자신의 생각을 적는게 보는 사람으로도 좋은 인상을 남길 수 있습니다. 단순한 매출과 회계 정보의 나열은 보는 사람을 재미 없게 만드는 수면제가 될 수 있답니다.

 (4) 보고 또 보고 

어떤 글이든 가장 중요한건 글을 쓰고 나서 다시 보는 것이랍니다. 편지든 블로그 글이든 자기소개서 글이든, 시간을 두고서 다시 보면 예전에는 미처 생각치 못했던게 떠오르기도 하고, 실수했던 게 보이기도 합니다. 특히 자신이 정말 가고 싶은 회사의 자기소개서라면 몇 번이고 다시 보는게 당연하겠죠? 또한, 이렇게 다시 보기 위해서는 항상 미리 써두는 습관을 가져야 합니다.

4.

중요한건

2015년 대졸 신입 채용을 진행하는 175개 기업들의 채용인원은 총 1만 4,029명으로 지난해보다 10% 줄어든 수준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이럴때일수록 필요한건 자신감 아닐까요? 환경이 어렵다고 저희도 괜히 시무룩해지고, 이력서조차 어두운 느낌으로 가득 차다면 읽는 사람도 함께 힘이 빠져버릴 겁니다. 저는 매번 자소서를 쓸 때마다 정말 이 회사는 저를 뽑아야만 한다는 생각으로 적어나간답니다. 제가 이 회사를 바꾸려면 어떻게 바꿀 수 있을까, 제가 갖고 있는 능력 중 어떤 능력을 발휘할 수 있을까 생각하다보면 글도 그만큼 자신 있게 적어지는 것 같고 글 쓰는 것에도 속도가 붙는 것 같답니다.

4학년에 들어서고 나니, 분명 지난 3년간 설레왔던 개강날인데도 불구하고 갑자기 있던 힘도 사라지는 것처럼 느껴질 때가 많습니다. 그러나 이럴 때일수록, 힘들 때일수록 더 힘을 내야겠다며 두 손을 번쩍 뻗기도 한답니다. 여러분도 지금이 갈 길이 많아 보이지만 뒤에 지나가면 별 거 아니었다고 추억할 수 있는 짧은 시기라는 것을 생각하며, 남은 기간 더 힘차게 걸어 나갈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통계청 블로그 기자단 7기
이용훈 |  yh9003@naver.com

※ 본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의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Copyright Statistics Korea. All rights reserved since 19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