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ents-03

‘부모님’이란 그 말

5월은 계절의 여왕이라 할 만큼 초록빛 찬란함을 맘껏 느낄 수 있지만,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 날 등 다양한 기념일이 몰려 있어 직장인에게는 잔인(?)한 달이라고 말하기도 하는데요. 물질적인 가치에 중요성을 두어 경제적 부담을 느끼기보단 각 기념일에 담긴 의미를 되새겨 따뜻한 마음을 전해보는 건 어떨까요?

parents-04
부모님 은혜에 감사합니다

매년 5월 8일 ‘어버이날’은 부모님의 은혜에 감사하고 전통적인 효사상의 미덕을 기리기 위한 날인데요. 대개 부모님이란 단어만 떠올려도 가슴이 찡해오며 눈물을 흘리는 분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누구보다 바쁜 삶을 살아간다는 핑계로 나이가 들수록 부모님과의 대화는 줄어들고, 얼굴을 마주보며 한 끼 식사도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인데요.

SBS 예능프로그램인 ‘일요일이 좋다-아빠를 부탁해’에서 아빠들은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돈을 버느라 딸은 공부하느라 서로가 바쁜 삶을 살다 보니, 어릴 적 아빠 뒤만 졸졸 따라다니던 딸은 어느덧 성인이 되어 함께 있으면 괜히 어색하기도 하여 마음을 표현하기란 쉽지 않은데요. 그렇다면 우리나라 국민들이 생각하는 가족관계에 대한 만족도는 어떨까요?

통계청에서 발표한 ‘2014 사회조사 결과’에서 가족과 연관된 다양한 통계를 살펴볼 수 있습니다. 13세 이상 인구의 55.2%는 전반적으로 가족관계에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배우자 부모와의 관계에 대해 남자는 53.4%, 여자는 43.4%에 그쳐 여성이 상대적으로 낮은 만족도를 보이기도 했습니다.

배우자 부모와의 가족관계 만족도

남자 53.4%
여자 43.4%

또한 자녀가 성장하여 가족과 떨어져 살고 있는 분거가족가구 비율은 18.7%이며, 그 이유로는 직장(60.0%)이 가장 높게 나타났고, 학업(30.7%), 군대(7.9%)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부모와 함께 살고 있지 않은 가구주가 부모님과 교류하는 빈도에서 전화통화는 ‘일주일에 한두 번(44.3%)’, 만남은 ‘한 달에 한두 번(41.8%)’이 가장 많았는데요. 부모님과 떨어져 살고 있는 자녀의 경우 무엇보다 시간 날 때마다 부모님을 찾아 뵙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겠지만, 현실이라는 장벽에 부딪혀 실천하기 어렵다면 전화통화라도 자주하여 마음만은 항상 가까이에 있음을 표현해보세요.

parents-05-1
알면서도 하지 못하는 그 말

여러분들은 부모님에게 ‘사랑한다’는 표현을 하시나요? 평소 부모님에 대한 사랑을 마음 속 깊은 곳에 담아두고 있지만 막상 얼굴을 마주하거나 수화기 너머로 들리는 목소리를 들을 때면 생각처럼 입 밖으로 내뱉기 쉽지 않은데요.

구인·구직포털사이트 알바몬에서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부모님께 하기 어려운 말 1위는 전체 응답자의 33%가 꼽은 ‘사랑해요’이며, 2위는 ‘고마워요(14.1%), 3위는 ‘저 고민 있어요(11.0%)’가 차지해 대체로 부모님께 마음을 표현 하는 것을 어려워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아침편지로 유명한 고도원 씨는 ‘부모님 살아 계실 때 꼭 해드려야 할 45가지’ 가운데 하나로 부모님에게 ‘사랑한다고 말로 표현하기’를 실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잠시나마 그 구절을 살펴보면

우리는 쑥스러움 때문에 부모님께 ‘사랑한다’는 말을 하지 못합니다. 그러나 ‘사랑한다’ 말 할 시간이 그리 많지 않습니다. 오늘이라도 당장 부모님께 ‘사랑한다’고 말하십시오. 그리고 그 말대로 부모님을 사랑하십시오. 부모님이 건강하실 때 사랑하십시오. 부모님이 편찮으실 때 더욱 사랑하십시오

 

라고 전해 사랑을 표현할 수 있는 시간이 우리에겐 그리 길지 않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평소 마음 속에 담아두기만 했던 한 마디의 말. 부모님에게 표현하기 어려웠다면 다가오는 ‘어버이날’에는 용기를 내 따뜻함을 전할 수 있는 하루가 되었으면 합니다.

0
%
사랑해요
0
%
고마워요
0
%
저 고민 있어요

자식을 낳아 길러보면 부모님의 심정을 이해할 수 있다는 말처럼 세월이 흘러 뒤늦게 깨닫기보다 여러분과 함께 있는 지금 ‘사랑함’과 ‘감사함’을 표현하세요. 후회하면 늦습니다.

parents-06-1

Copyright Statistics Korea. All rights reserved since 19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