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rbnb1_intro_title_540px-1
airbnb1_intro_says

작년 방학 때 엄마는 에어비앤비로 우리가 살아볼 집을 골라보자고 했어요.
아파트에만 살았는데, 정원이 있는 집, 벽난로가 있는 집들을 보니 신기했어요.
그렇게 찜한 예쁜 동네로 세 식구가 떠났어요.
친구들은 여행가는 거냐고 물어보지만 저는 이사 다닌다고 얘기해요.
우리가 머물렀던 동네랑 예쁜 집, 구경해 보실래요?

airbnb_50px
airbnb1_map_airplane
airbnb1_map_title_1
airbnb1_map_img1
airbnb1_map_img2_1
null
null
null
null
null
airbnb1_logo
null

일본

아오모리

null

이탈리아

아말피

null

포르투갈

포르투

null

모로코

마라케시

null

세이셸

라그디섬

airbnb1_part1_latter
airbnb1_part1_title
airbnb1_part1_brush1
airbnb1_part1_img1
airbnb1_part1_img2
airbnb1_part1_img3
airbnb1_part1_title1

아오모리 집에서 함께 살았던 에어비앤비 호스트 ‘후사오’ 아저씨와 강아지 ‘차라’예요. 히로사키역에 도착한 날, 아저씨는 우리 가족을 데리러 왔어요. 처음 만난 분이지만, 아저씨는 저를 손주처럼 귀여워해 주셨어요.
말은 서로 통하지 않았지만, 우리 통하는 게 있었나봐요.

히로사키성 벚꽃놀이도 같이 가고, 차라랑 쇼파에 같이 앉아 드라마도 보고, 짧지만 좋은 추억을 많이 만들었어요. 아저씨는 헤어지는 날에도 역까지 배웅해 주시면서 용돈 봉투를 주셨어요. 저도 아저씨께 편지를 전했어요.

‘아리가또 고자이마스 아저씨. 보고 싶을 거야 차라. 모두 사랑해요’

짧은 말밖에 전하지 못해서 아쉬웠어요. 조만간 일본어를 배워서 후사오 아저씨에게 일어로 편지를 보내야겠어요. 그런데 차라한테는 어떻게 안부를 전하지?

airbnb1_part1_title2

아침마다 저를 위해 피자를 굽고 호박 스프를
끓여 주신 에어비앤비 집주인 아주머니.
먼 곳으로 여행을 와서도 이렇게 따끈한 집밥을
먹을 수 있다는 게 행운인 것 같아요.

‘한솥밥을 먹으면 식구’라는 말처럼
이렇게 아침밥을 같이 먹으면서
식구가 되어가는 것 같았어요.

호텔에서는 누군가와 친구가 되기 어려운데,
에어비앤비 집에서는 모두와 친구가
될 수 있어서 기뻐요.

이 집에서 다른 여행객들과도 웃고 떠들던
일이 저에겐 또 하나의 소중한 추억이예요.

airbnb1_part1_img6
airbnb1_part1_img5
airbnb1_part1_img4
airbnb1_part1_img7
airbnb1_part1_brush2
airbnb1_part2_maintitle
airbnb1_part3_boy
airbnb1_part3_title
airbnb1_part3_title1

비오는 날 저녁에 에어비앤비 집에 도착한 우리를 위해
샴페인을 선물해 준 집주인은 정말 친절했어요.
집주인의 안내를 받고 집에 들어서서 창문을 여는 순간 감탄할 수 밖에 없었어요.
호수와 도시 야경이 한눈에 보였거든요. 창가 옆 벽난로에 장작과 감자를 넣고,
타닥타닥 장작 타는 소리를 들으며 저녁을 준비했어요.
포르투 집에서는 이렇게 매일 저녁 창가의 야경을 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어요.
해리포터에서나 봤던 벽난로가 우리집에 있으니 신기해요.

airbnb1_part3_title2

유럽의 시장에서는 주로 야채, 스테이크용 고기를 샀었는데,
이날은 오랜만에 생선이 먹고 싶어서 생선도 같이 샀어요.
주방 없는 숙소에 묵을 때는 시장에 가도 길거리 음식 밖에 사먹을 수 없는데,
에어비앤비 집에는 주방이 있으니 아빠랑 요리하는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 좋아요.

엄마는 아빠의 요리하는 모습을 참 좋아하시는데,
아마 엄마보다 제가 더 많이 좋아할 걸요?

airbnb1_part4_maintitle
airbnb1_part5_maintitle
airbnb1_part5_img4
airbnb1_part5_title1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변이 있는 세이셸 라디그섬에 갔어요. 이렇게 조용한 섬에도 에어비앤비 집이 있다는 게 놀라워요. 우리집은 라디그섬 항구에서 10분쯤 걸어가면 나와요. 야자수가 심어진 예쁜 정원이 있는 집이죠. 이 집 정원에는 도마뱀도 함께 살고 있어요. 에어비앤비 동물 호스트는 꽤 만나봤는데, 도마뱀은 처음이예요.

이 집에 있는 동안 코코넛 쥬스도 마음껏 먹고 흔들의자에 앉아 책 읽다가 잠들면서 여유로운 날들을 보냈어요. 세이셸을 왜 천국의 섬이라고 부르는지 알 것 같아요.

airbnb1_part5_img3
airbnb1_part5_img10
airbnb1_part5_img2
airbnb1_part5_img6
airbnb1_part5_img1
airbnb1_part5_img9
airbnb1_part5_title2

에어비앤비 주인 아저씨가 자전거를 빌릴 수 있는 이웃집에 데려다 주셨어요. 이 아름다운 해안도로를 돌다보면 자이언트 거북이를 만날 수 있어요. 희귀 멸종 보호동물이라는데 여기 세이셸에서는 흔히 볼 수 있죠.

길가의 강아지나 고양이처럼 거북이를 만져볼 수 있다는 게 놀라워요. 다 자라면 300kg이 넘고, 평균 수명이 100~200년이래요. 저랑 놀았던 거북이 친구가 어쩌면 100살이 넘은 할아버지일지도 몰라요.

airbnb1_part5_img8
airbnb1_ending_textimg5

BGM – LIFE OF RILEY(Kevin macleod)